Home > 비뇨기과클리닉 > 혈뇨
 
혈뇨는 소변에 비정상적인 양의 적혈구가 섞여 배설되는 것으로 약물이나 음식의 영향으로 단순히 소변이 붉게 보이는 현상과는 다릅니다. 혈뇨는 크게 눈으로 색깔 변화를 알아볼 수 있는 육안적 혈뇨와 현미경으로만 볼 수 있는 현미경적 혈뇨로 구분됩니다.
사실 적은 양의 혈뇨가 한 번 있었다고 해서 신체적으로 큰 이상이 있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일시적인 혈뇨는 흔한 증상으로 생리, 감염, 알레르기, 운동 및 외상에 의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피로하고 수면이 부족할 때도 생기며 소변량이 적거나 열이 있을 때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속적인 혈뇨가 있거나 혈뇨의 양이 많을 때는 전문의를 통한 정밀 검사로 명확한 원인 분석이 필요합니다. 혈뇨는 신장이나 비뇨기계의 질환을 비롯하여 신체 내 다양하게 발생하는 질환에 의한 하나의 증상에 불과합니다. 혈뇨라는 증세 하나만 가지고 정확한 진단을 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전문가의 면밀한 검진을 통해 원인을 따져보아야 합니다.
혈뇨와 동반된 증상을 살펴보면 원인을 찾아내는데 도움이 됩니다.
ㆍ젊고 건강한 사람이 몸이 부으면서 혈압이 오르면 [급성 사구체신염]을 의심할 수 있으며
ㆍ옆구리통증이 있으면 [요로결석]
ㆍ감기 후 재발성 혈뇨가 있으면 [면역글로불린 A형 신증]
ㆍ나이 많은 남자에서 배뇨증상이 있으면 [전립선 질환]
ㆍ소변횟수가 잦으면서 통증이 있으면 [방광염],
ㆍ고열과 오한이 있으면 [신우신염]
ㆍ혈뇨의 가족력이 있으면 [유전성 신염]이나 [다낭성 신질환] 등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연령별로 혈뇨의 원인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20세 이하의 경우 급성 사구체신염이나 급성 요로감염, 요로결석, 선천성 기형, 운동 등으로 인한 외상이 흔히 나타나며, 20~40세의 젊은 연령대에서는 요로 결석, 외상, 방광암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또 40세 이상의 남성이라면 전립선 비대증과 방광암, 요로결석, 요로감염, 신장암을, 여성의 경우 급성 요로감염, 요로결석, 방광암, 신장암 등을 혈뇨의 원인질환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1. 요 검사(단순 요검사 및 요배양검사)
2. 혈액검사(일반 혈액검사 및 신기능 검사위주의 생화학 검사)
3. 요로계통의 초음파 (전립선, 방광, 신장) 혹은 배설성 요로촬영술 (IVP)/복부단층CT
4. 방광내시경 및 암세포 검사 순으로 진행
혈뇨에 대한 치료는 원인이 다양한 만큼 다각적으로 접근해야 합니다.
1. 단순 요도방광염이나 전립선염, 신우신염 등 감염성 질환은 비뇨기과에서 약물투여로 치료합니다.
사구체 신염과 같은 만성적인 경우에는 신장내과전문의에게 진료가 의뢰됩니다.
2. 요로결석이 있는 경우에는 체외충격파 쇄석술(ESWL) 이나 요관 내시경을 통해 결석을 제거 받는 치료를 받게 됩니다.
3.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경우에는 내시경적인 전립선 수술이나 약물투여로 치료합니다.
4. 방광암이나 전립선암, 요관, 신장암이 있는 경우에는 비뇨기과에서 자세한 병기를 결정 후 수술적 치료와 호르몬 치료, 항암치료를 병행하게 됩니다.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76-2 크라운빌딩 2~3F 연세크라운비뇨기과 대표전화 : 02) 5882-119 / 남성상담 : 02) 5883-119
Copyright (c) 2010 YONSEI CROWN All rights reserverd